•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다이어트에 대한 강박감이 만들어낸 거식증

다이어트에 대한 강박감이 만들어낸 거식증


안녕하세요, 꽃수니 작가입니다.


요즘 아침저녁으로 무척 선선한데요, 폭염이 물러가고 가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이제 곧 한가위 명절이네요.


가족들과 친척들과 즐겁게 지낼 생각을 하면 무척 설레지만 다이어트 하시는 분들은 명절이 마냥 즐겁지만은 않습니다.


명절은 늘 음식 풍년이고 먹고 돌아서면 또 한바탕 음식들이 차려집니다.


그것도 기름지고 입을 즐겁게 해주는 것들이 대부분입니다.


저도 어릴 때 명절에 늘 부른 배를 안고 먹고 또 먹던 기억이 납니다.


각종 전이나 떡, 맛있는 잡채들을 실컷 먹을 수 있는 시간이 명절이나 잔치밖에 없었기에 그날은 실컷 먹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요즘의 우리들은 평소에 언제든 원하는 음식을 먹을 수 있습니다.


새벽 한밤중에도 배달 앱만 있으면 원하는 음식을 맘껏 먹을 수 있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음식이 널리고 영양실조 걸리는 일이 드문 일이 되어버린 세상에서 이제는 우리는 음식과 전쟁을 벌여야 합니다.


먹을 것이 귀하던 시절 우리는 그 누구도 다이어트하지 않았습니다.


살이 찌는 것은 귀족과 부자들의 특권이었지만 이제는 마른 것이 부의 상징인양 음식을 멀리하는 것이 더 잘 사는 삶으로 보입니다.


우리의 몸은 배고프면 먹고 배부르면 숟가락을 놓는 게 자연스러운 시스템입니다.


하지만 이 식욕 중추가 망가져 버리면 언제나 늘 배가 부르고 언제나 늘 배가 고픕니다.


언제나 늘 배가 부르다고 착각하는 사람은 배고픔을 잊어버립니다.


그것이 바로 거식증인데, 생각의 방식이 ‘음식은 죄악이다.’ ‘음식을 먹으면 살이 찐다.’ ‘ 마른 사람만이 가치 있다’ 등등 잘못된 믿음을 만들어 버립니다.


거식증은 일종의 신경증으로 저는 마음의 병이라고 생각합니다.


왜 병이냐 하면 자연스러운 육체의 메커니즘을 거부하기 때문입니다.


인간은 본디 가지고 태어난 그대로 자연에 순응할 때 가장 건강하고 풍요롭습니다.


내 몸은 먹을 것을 필요로 하기에 각종 소화기관과 내장기관이 존재합니다.


그런데 그것을 지나치게 거부하면 결국 내장은 기능을 멈추고 스스로 고장 나게 되고, 결국 주체의 생명도 위협하게 됩니다.


거식증 환자들의 특징은 강박적 사고방식입니다.


한 가지에 생각이 집착적으로 꽂히면 다른 것들과의 연관성을 생각하지 못합니다.


마른 몸과 음식 거부에 집착하면서 자신의 사회생활, 인간관계, 몸의 건강은 염두에 두지 못합니다.


‘죽어도 좋아’라는 극단적 생각도 서슴지 않는데요, 이 글을 쓰고 있는 저도 거식증 경험이 있기에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무척 무서운 생각의 늪에 한 번 빠지면 그 생각이 너무도 당연하게 들어 그 어떤 누구의 조언도 무시하게 됩니다.


우리는 누구나 아름다움을 추구하지만, 그 추구하는 것에 지나치게 집착하게 되면 그것만이 나의 전부라 생각하게 됩니다.


하지만 행복한 삶은 여러 가지의 것들이 모여서 조화를 이루는 오케스트라와 같습니다.


사회적 능력이 출중하지만, 대인관계가 빈약해서 정서가 불안정하다면 그 사람은 불행합니다.


예쁜 아이들과 사랑을 많이 주는 남편이 있어도 사회생활에 대한 갈증이 심해지면 그 주부는 우울증에 빠질 수 있습니다.


이처럼 우리가 바라는 진정한 아름다움은 조화로운 삶 속에서 나타나는 균형 잡힌 몸의 표현입니다.


단순히 음식을 거부하고 음식을 가려먹는 것은 진정한 다이어트가 될 수 없습니다.


밤에 깊이 자는 것은 하루의 생활이 즐겁고 활기차야 가능합니다.


음식을 맛있게 먹는 것은 적당한 배고픔과 건강한 위장이 있을 때 가능합니다.


운동을 즐겁게 하는 이유는 삶에 활력을 만들고픈 건강한 욕망입니다.


여러분이 만약 거식증에 시달리고 있다면 잠시 다이어트로부터 거리를 두고 자신의 삶을 바라보세요.


놓치고 있는 많은 것들이 보일 텐데요, 그렇게 한발 물러날 때 다이어트가 더 현실적으로 이루어집니다.


이번 한 주는 자신을 진정으로 사랑해보는 한 주가 되길 바랍니다.



※ 칼럼제공: 꽃수니 작가

http://blog.naver.com/karma148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꽃수니 작가 다른 칼럼 보기

목록

댓글쓰기

입력
  • 다신D
    뚠뚜니03 2019.11.07 02:21

    저도 거식증에서 폭식증으로 37키로 불었는데 공감 많이 가네요 ㅎㅎ 지금더 너무 힘들고 그저 악몽이지만 지옥이지만 그때도 지옥이였죠.. 이번엔 건강하게 살빼고싶네요

    답글
    입력
  • 다신D
    쥬81 2019.10.08 23:58

    ㅠㅠ 공감

    답글
    입력
  • 다신D
    natnat 2019.09.26 18:57

    내 생애 거식증 걸릴 일이 있을까...

    답글
    입력
  • 다신D
    할수있다!* 2019.09.14 13:51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Zheeze 2019.09.12 12:27

    ㅠㅠ 진짜 건강하게 다이어트 해야겟어요

    답글
    입력
  • 다신D
    베베라면 2019.09.11 20:16

    ㅎㅎ 아무리 음식이 좋고 무서워도 아직 안와서 다행이에요 ㅋㅋ

    답글
    입력
  • 다신D
    방장 2019.09.11 09:33

    작가님도 거식증 경험이 있으셨다니.. 제주변엔 살쪄서 차라리 거식증에걸리고싶다는 무서운말을 하는 사람들도 있더군요ㅜㅠ 우리 모두 건강하게 다이어트해요

    답글
    입력
  • 다신D
    냠냠수연 2019.09.09 22:08

    거식증에서 폭식증으로 가고 있는 케이스에요.정말 공감되네요! 거식증에 대해 모르시는분들도 있어서 안타깝고 충고해주고 싶었는데 좋은글 보고갑니다

    답글
    입력
이전글

다이어트 방해하는 당뇨병, 그 정체는?!

2019.09.10 조회수 : 3,582
다음글

휴가 뒤 찾아오는 불청객, 휴가 증후군 예방법!

2019.09.08 조회수 : 2,833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