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살이 찌면서, 내 안의 여자를 버리다!

  • 7,185
  • 18

살이 찌면서, 내 안의 여자를 버리다!

여중, 여고를 다니기도 했고, '나는 어차피 뚱뚱하니까' 라는 생각에 아주 오래전부터 내 안의 여자를 버리기 시작했다.


'어차피 여자는 약하고, 의존적이고, 내숭 떨고, 질투하고, 뒷얘기 많이 하잖아. 됐어.'아무래도 나는 여자다움이라는 특성을 내가 가질 수 없다고 생각해서 더 부정적으로 생각했던 것 같다.


이솝 우화에서, 담 너머에 있는 포도를 먹으려고 손을 뻗었는데 손에 안 닿으니까 '에이, 저 포도는 신포도야. 그만두자!' 라고 생각했던 것처럼 말이다.


내가 어느 정도로 여자와 멀어졌냐면, 고등학교 다닐 때 아빠가 바리캉으로 머리를 잘라 주셨을 정도다. 빡빡 밀지는 않고 짧은 커트 머리 정도로 깎았는데 귀찮아서 그냥 아빠한테 잘라 달라고 했다.


그리고 미용실에 가늘 걸 싫어하기도 했고, 가운을 덮으면 목이 너무 콱 조였고, 수건으로 목을 감으려고 해도 끝이 묶이지 않아서 고무줄로 겨우 겨우 묶은 적도 있었다.


그리고 가운을 입은 채로 거울을 보면 터질 것 같은 얼굴이 둥그렇게 보여서 별로였다.


내가 나를 여자로 안 보고 뚱뚱하기까지 했으니까 남들도 자연스럽게, 여자보다는 오히려 남자에 가까운 인간으로 보게 되었다. 그렇게 외모도 행동도 생각도 내가 생각하는 여자와는 가능한 멀어지려고 했다.


그렇게 남자처럼 대학 생활을 하니, 나름대로 장점도 있었다. 술을 열심히 퍼먹기도 하고, 이것저것 나서서 힘도 쓰고 일을 벌이기도 했다.


언니들이나 여자 친구들이 여성성이 부족한 나를 많이 챙겨주는 것도 좋았다. 견제의 대상보다는 곰돌이처럼 귀여움을 받았다고나 할까?


그러다 보니 '뚱뚱하다'는 이야기에 별 반응을 하지 않게 되었다.


여자가 뚱뚱한 거랑 남자가 뚱뚱한 거랑 느낌이 다르지 않은가? 나를 설명하려면 '05학번에 뚱뚱한 여자애'라고 하면 되는 것에도 무덤덤해졌다.


한 번은 친한 동기가 술 마시고 진지하게 이렇게 말하기도 했다. '남자애들은 진짜로 너 뚱뚱한 거 가지고 욕해. 그러니까 살 좀 빼자' 그래도 웃고 넘겼다.


'여자의 적은 여자야! 누나들이 주는 거 다 받아먹지 말라고!' 이런 말을 들었을 때도 대수롭지 않게 넘겼고,괜찮은 척 아무렇지 않은 척할 수 밖에 없었다.


사실 나름대로 마음 독하게 먹고 다이어트한 다음에 금방 다시 살이 찐 거였으니까.


'살 빼려고 해 봤자 안 된다고!'하면서 내가 부족하다는 것을 인정하기보다는 '에이, 안 빼도 잘 지내고 있어. 괜찮아!'라고 말하는 게 더 쉬웠다.


출처: 책 <뚱뚱해도 괜찮아> 중 발췌


※칼럼제공: 다이어트하는 닥터, 닥터유현

http://blog.naver.com/1to9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닥터유현 다른 칼럼 보기

목록

댓글쓰기

|
입력
  • 정석
    까미짱이 2017.02.03 02:27

    동의못하는거 하나가 남자는 뚱뚱해도 괜찮단건가?
    요즘은 남자도 다이어트 꼭 해야하는 시대인데

    답글
    |
    입력
  • 초보
    capri 2017.02.23 16:54

    어떻게 살아갈것인가? 결국은 내가 선택한다는거죠

    답글
    |
    입력
  • 초보
    다욧성공함 2017.02.14 13:25

    여자들도 뚱뚱한남자 싫어합니다ㅎㅎ 남자도 다이어트 다 하는 시댄데 무슨

    답글
    |
    입력
  • 입문
    뒷태만여신 2017.02.11 00:13

    아 .. 저만 그런게 아니네요.. 저 열심히 살뺄래요....

    답글
    |
    입력
  • 정석
    날씨나네 2017.02.10 11:26

    보기좋은 체중을 근육과 함께 유지하면 여성성도 돋보일뿐 아니라 탄력있는 매력넘치는 젊은이가 되는 것 같아요.

    답글
    |
    입력
  • 정석
    hj48 2017.02.09 14:58

    맞아요 살쪘을땐 셀카도 잘 안찍게되고ㅠㅠ

    답글
    |
    입력
  • 입문
    녹차찡찡 2017.02.08 01:11

    완전 공감...

    답글
    |
    입력
  • 정석
    성성공공 2017.02.07 11:44

    저도 평생을 살과 함께였는데.. 이제는 살과 헤어지려구요

    답글
    |
    입력
  • 초보
    하늘맘2zi 2017.02.07 08:06

    뚱뚱한 나 자신도 사랑해야해요 자신을 믿고 도전합시다

    답글
    |
    입력
  • 정석
    세리니 2017.02.06 00:35

    다른 사람 말에 상처받지 않으려고 귀를 닫은 것은 아닐까요? 마음이 아프네요 T-T 힘내세요!

    답글
    |
    입력
이전글

임신 후 찐 살, 잘 빼는 방법?

2017.02.03 조회수 : 11,946
다음글

4가지 푸쉬업으로 탄력있는 팔과 가슴 만들기

2017.02.02 조회수 : 7,749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