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5개월만 운동해도 인생이 바뀐다?

5개월만 운동해도 인생이 바뀐다?
나는 저질 체력이었다. 어렸을 때부터 살도 근육도 하나 없어, 남들보다 체력적으로 두 배는 더 힘든 삶을 살았다.


고등학교 다닐 때에도 운동을 왜 해야 하는지 잘 몰랐다. 몸을 움직이는 게 싫었고, 땀을 흘리는 건 딱 질색이었다.


'운동을 왜 해야 돼?' '안 해도 아무 문제 없잖아'. 공부하느라, 과제하느라, 또 뭐 하느라.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며 운동을 전혀 하지 않고 살았다.


그러면서 먹기는 누구보다 더 잘 먹었으니, 마른 비만이 되는 건 순식간이었다.


아직도 그 직원 분의 말이 기억난다. '여기 보시면 골격근량이 표준 이하예요.


그래도 다리 근육은 좀 있으신 데 팔 힘이 많이 없네요. 운동을 좀 하셔야 돼요.. 그 말이 내내 머릿속을 맴돌았다.


그동안 아무런 생각없이 살았는데, 그 인바디 결과지를 본 후로 뼈저리게 실감이 됐다.


내가 얼마나 근육이 없는지, 내 몸이 얼마나 좋지 않은 몸인지 말이다.


그날 우연히 잰 인바디는 내 일상을 완전히 바꿔 놓았다. 운동을 해 본 적이 없어서 무슨 운동을 해야 할 지도 몰랐지만, 유산소 운동보다 근력운동을 해야 한다는 건 본능적으로 알았다.


헬스장은 가지 않았다. 가격이 부담되기도 했고, 우선 운동을 할 의지와 습관부터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에 그랬다.


매일 30분씩 운동을 했다. 워낙 저질 체력이라 1kg짜리 아령을 드는 것도 힘들었다.


다리 근육을 키우기 위해, 앉았다 일어나는 운동을 했는데, 열 개만 해도 다리가 후들거릴 정도였다.


운동하는 시간보다 중간 중간 쉬는 시간이 더 길었다. 부끄럽지만 그 정도로 저질체력이었다.


처음에는 하루에 20개씩 4세트를 하다가 점차 개수를 늘렸다. 아령 무게도 너무 가볍다 싶으면, 1kg씩 늘렸다. 그리고 매일 1만보씩 걸었다.


실내 자전거를 타는 것도 시도해봤지만 지루해서 십분 타다가 그만두기 일쑤였다.


나에게는 걷기가 최고였다. 햇빛도 쐬고, 지루하지도 않았다. 횡단보도가 나오면 잠시 멈춰서 쉴 수도 있었다.


기껏해야 하루에 3천보, 많이 걸으면 4천보 정도 걸었는데 지금은 매일 1만보를 걷는다.


여유가 있을 때는 1만 2천 보, 1만 3천 보까지 걸었다. 1만보 정도 걸으려면 최소 1 시간 반을 걸어야 하는데, 나는 그 시간이 좋았다.


걸으면서 생각도 정리할 수 있고,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구경도 할 수 있고, 걷다가 음식이 맛있을 것 같은 가게가 보이면 기억해뒀다가 다음에 가기도 한다.


걷다 보면, 평소에는 모르고 그냥 지나치던 것들이 눈에 잘 들어온다.


보들보들한 강아지풀, 활짝 핀 꽃, 아파트 외벽에 그려진 예쁜 벽화 같은 것들. 걸으면서 볼 수 있는 소소한 즐거움이었다.


운동을 시작한 지 한 두 달 지났을 때는 기껏 시간을 들여 매일 운동해도 효과가 나타나지 않으면, 답답했다.


아무리 헬스장 안 가고 집에서 혼자 운동하는 거라지만 이럴 수가 있나. 이까짓 운동 당장 그만두고 싶었다.


그런데, 한편으로 이런 생각이 드는 거다.


운동한 지 얼마나 됐다고. 아직 1년은 커녕 6개월도 안 됐는데 금방 포기해 버릴거야?


끈기있게 조금만 더 해보자. 운동하기 싫어서, 바닥에 주저앉아 있다가도 벌떡 일어나 운동을 했다.


아무리 피곤하고 하기 싫어도, 이를 악물고 운동했다.


신기하게도 처음엔 그렇게 하기 싫던 운동이 매일 꾸준히 하다 보니, 습관으로 자리 잡았다. 이제는 운동을 안 하면 몸이 근질근질할 정도였다. 신기했다.


운동을 죽기보다 싫어했던 내가 누가 시키지 않아도 스스로 운동을 하고 있다니, 과장을 좀 보태서 이건 기적이었다.


체력이 좋아졌다는 걸 느낀 건 운동을 시작하고 딱 5개월부터다.


학교 끝나고 집에 오면, 피곤해서 자기 바빴는데, 지금은 공부도 취미 생활도 거뜬하게 할 수 있다.


지하철을 타면 계단 10개만 올라가도 힘들어서 헉헉 댔는데, 지금은 연속으로 올라가도 아무렇지도 않다. 뭘 하든지 운동하기 전보다 확실히 덜 지치고 덜 피곤했다.


단지, 매일 30분 동안 근력운동만 했을 뿐인데, 이게 점점 쌓이고 쌓이니 체력이 좋아졌다.


조금씩이라도 매일 꾸준히 하는 게 이렇게 중요하구나. 신이 났다. 효과가 느껴지니까 그때부터 더 열심히 운동을 했던 것 같다.


좀 더 일찍 운동을 시작할 걸, 이라는 후회는 셀 수 없이 했지만 운동을 왜 했을까 후회한 적은 없다. 매일 5분이라도 좋으니, 지금 당장 운동을 시작해라.


일주일에 한 번 몇 시간씩 빡세게 운동을 하는 것보다 10분이라도 매일 꾸준히 하는 게 더 낫다.


운동을 하면 더 힘들고 피곤할 것 같지만, 절대 아니다.


바쁜 시간을 쪼개서 운동을 하면 할수록, 더 힘이나고 체력도 더 좋아진다


나는 오늘도 운동화 끈을 단단히 묶고 집을 나선다. 걷기 위하여, 내 몸을 위하여!


※칼럼제공: 고은작가

https://brunch.co.kr/@jihye1610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목록

댓글쓰기

|
입력
  • 정석
    정은맘8kg목표 2024.06.30 05:31

    저도 1월달부터 걷기운동해서 6kg감량
    했으나, 아직멀었어요.
    체지방 9kg감량
    근력 3kg 늘리라고
    합니다.ㅜㅜ

    답글
    |
    입력
  • 초보
    tokgirl 2024.06.12 11:25

    1월부터 시작해 5개월 됐는데 정말 많이 달라졌어요. 걷기든 헬스든 수영이든 뭐든 일단 시작하고 꾸준히 하면 정말 변합니다. 다이어트는 식단이 다라고 하지만 운동을 내 생활습관 하나로 바꾸고 나니 식습관도 저절로 이전과 다르게 바뀌어서 체성분이 근육이 늘고 체지방이 빠지며 체중감량 효과도 같이 얻었어요 운동 정말 추천해요

    답글
    |
    입력
  • 초보
    다이어줌 2024.05.31 23:32

    역시 꾸준히

    답글
    |
    입력
  • 초보
    네@runonto 2024.05.31 07:28

    비밀 댓글 입니다.

    답글
    |
    입력
  • 정석
    PT나랑 2024.04.07 19:40

    운동을 습관하 하긴 정말 쉽지 않은것 같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답글
    |
    입력
  • 초보
    비비삐빅 2024.02.11 16:24

    비밀 댓글 입니다.

    답글
    |
    입력
  • 초보
    짱가83 2024.02.01 00:05

    비밀 댓글 입니다.

    답글
    |
    입력
  • 정석
    냥찌 2024.01.23 09:51

    💪 공부 핑계되면서 앉아만 있었는데, 다시 운동 시작해야겠어요!!

    답글
    |
    입력
  • 초보
    죽공이45 2024.01.19 09:23

    역시 운동 💪 👍👍

    답글
    |
    입력
  • 입문
    사랑받는아내 2024.01.19 01:54

    자극이 되네요
    저도 오늘부터 운동 시작

    답글
    |
    입력
이전글

다이어트를 방해하는! 내 식사속도를 늦추는 3가지 팁!

2024.01.11 조회수 : 3,844
다음글

`이것` 습관되면, 폭식도 막고, 자극적인 음식도 줄일 수 있다?

2024.01.08 조회수 : 4,778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