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날계란 즐겨먹는 당신, ‘이것’ 부족할 수 있다?

날계란 즐겨먹는 당신, ‘이것’ 부족할 수 있다?

여러분은, 계란 좋아하시나요?


후라이로 해 먹으면, 기름기 때문에 걱정이 되어서 수란이나 날계란으로 해 드시는 분들이 꽤 계신데요.


그런데, 사실 계란에 있는 콜레스테롤은 고지혈증과는 별로 상관이 없어요.


계란 뿐만 아니라 음식의 콜레스테롤과 고지혈증은 별로 연관이 없어서, 미국 식생활 가이드라인에서는 이미 콜레스테롤 제한 문구가 삭제되기도 했죠.


저도, 수란을 즐겨 먹는데요.


그런데, 새 등의 알에는 아비딘(avidin)이라는 것이 있어요.


계란 흰자에도 이 아비딘이 들어있는데요. 이 아비딘은 비타민B7이라고도 하는 비오틴과 결합해서 비오틴의 흡수를 방해한답니다.


이 결합은 화학적으로도 굉장히 강한 결합 중에 하나라고 할 수 있어요.


그래서, 날계란을 많이 드시는 분들은 비오틴 결핍증이 올 수 있죠!


사실, 아비딘이라는 이름도 비오틴과 잘 결합한다는 의미로 만들어진 이름이라고 해요.


다행히, 익혀서 드시면 비오틴과 결합하는 능력이 상실되어서 걱정은 안 하셔도 됩니다.


조리방식에 따라서 아비딘 활성의 차이가 있는데요.


날계란을 기준으로 하면, 후라이에서는 날계란에 있는 아비딘에 비해 33%정도의 아비딘 효과가 남아 있어요.


2분 정도 삶은 계란에서는 40% 정도 남아있고, 4분 이상 삶은 계란에서는 거의 다 없어졌다고 해요.


일반적으로 우리가 생각하는 삶은 계란에는 아비딘 기능을 거의 다 상실했다고 보시면 돼요. 4분 미만이면 노른자가 안 익은 소프트가 보일 정도에요.


그런데, 수란은 71%가 남아있다고 해요.그러니까 수란도 많이 드시면, 날계란만큼은 아니지만 비오틴 흡수가 감소할 수 있어요.


흰자에 있으니까, 날계란 노른자만 드시는 분은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아비딘은 흰자에 있는 반면 비오틴은 노른자에 많아요.


비오틴 결핍은 사실 흔하지는 않아요.


하지만, 비오틴이 부족하면, 손발이 저리거나 기분이 가라앉는 증상이 있을 수 있어서 주의하셔야 해요.


조금 심한 경우에는 피부 염증이 생긴다거나 머리카락이나 손톱이 약해질 수도 있고요.


그런 분이 많지는 않겠지만, 수란이나 날계란을 자주 드시는 분이라면 비오틴을 따로 보충하는 게 좋을 듯 합니다.


*Residual Avid Activity in Cooked Egg White Assayed with Improved sensitivity, journal of food science, 56(3): 707-9 *


※칼럼제공: 대전선병원 검진센터 소장, 김기덕 의사

https://brunch.co.kr/@yetclose

https://band.us/@stayhealthy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목록

댓글쓰기

|
입력
이전글

다이어트 하면, 잡곡밥, 호밀빵, 닭가슴살 왜 먹어야 할까?

2021.07.10 조회수 : 6,955
다음글

살찌우는 비만균 없애려면, 당장 실천해야 하는 5가지!

2021.07.08 조회수 : 13,572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