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다이어트 성공하고 싶다면, `이것`부터 잡아라!

다이어트 성공하고 싶다면, `이것`부터 잡아라!

스트레스는 원래 물리학 용어였다. 물질이 외부에 힘에 얼마나 견디는지를 표현하기 위해 사용되던 말이다.


물리학 용어를 생물학으로 가져온 사람은 윌터 캐논이었는데, 그는 항상성을 파괴하는 외부요인을 '스트레스'라고 했다.


항상성이라는 체내환경을 일정하게 유지하려는 현상으로, 사실 이 말을 만든 것도 월터 캐논이다.


그리스어에서 가져온 말로 ‘동일하다’는 의미의 homeo와 ‘그대로 있다’는 의미의 stasis를 붙여서 만든 말이다.


예를 들면, 혈당이나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려는 성질도 항상성이다.


그러니까, 체온을 바꾸려는 추위나 더위, 그리고 혈당을 높게 하는 설탕이나 혈당을 낮추는 금식도 스트레스다.


그리고, 이런 스트레스에도 불구하고 일정한 상황을 유지하는 것이 항상성이다.


스트레스가 너무 심하면, 우리는 항상성을 유지할 수 없게 된다.


적당한 추위나 더위엔 몸이 적응하면서 체온을 유지하지만 너무 춥거나 더우면 얼어죽거나 타버리듯이.


▷ 한스 셀리에의 어설픈 손

1907년에 태어난 연구자 한스 셀리에는 실험실에서 난소에서 분리한 물질이 몸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입증하기 위해 동물실험을 시작했다.


매일 쥐들에게 이 물질을 주사한 다음 부검을 했는데, 스트레스 호르몬을 만드는 부신이 커져 있었고, 흉선은 작아져 있었으며, 위에는 궤양이 있었다.


난소에서 위궤양을 일으키는 호르몬이 만들어지다니! 성실한 연구자였던 한스 셀리에는 식염수로 대조군을 만들어 연구한다. 그런데, 대조군에서도 결과가 비슷하게 나타났다.


난소에서 만들어진 건 식염수였을까?


손이 어설펐던 한스 셀리에는 주사를 놓기 위해 쥐를 잡을 때마다 한바탕 사투를 벌여야 했다.


아픈 주사를 놓는 셀리에를 피해 도망다녀야 했던 쥐는 계속 스트레스를 받았다.


주사에 들어있는 내용물과 상관없이 이런 스트레스가 신체의 변화를 일으킨다는 가설을 세운 그는 여러 가지 스트레스를 주기 시작한다.


그랬더니, 모두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부신이 커지고, 위궤양이 나타나는.


▷ 스트레스 반응

다이어트 성공하고 싶다면, `이것`부터 잡아라!
한스 셀리에는 스트레스 종류와 상관없이 몸에서는 비슷한 반응이 나타나는 데, 이를 '스트레스 반응'이라 했다.


이런 스트레스 반응은 3단계로 나타나는 데, 경보단계, 저항단계, 소진단계의 경과를 거친다고 했다.


그러니까, 처음 스트레스를 접하게 되면, 우리 몸은 경보 단계에 돌입한다.


그것이 취업이나 진학 에 대한 걱정이든, 나쁜 음식이나 나쁜 공기든, 전염병이든 상관없다.


근육이 긴장하고, 통증에 무뎌진다. 소화기능을 떨어뜨리고, 혈압도 높아지게 된다. 이 때는 스트레스 호르몬이 증가하기 시작한다.


부신을 물탱크에 비유하자면, 이제 수도꼭지를 연셈이다.저항단계에서는 자원이 고갈될 때까지 에너지가 계속 소비된다.


그래서, 기운이 없어지고, 질병에도 취약하게 된다.물탱크의 물을 콸콸 쓰고 있는 상태다.


마지막으로 소진기에는 호르몬과 에너지로 쓸 수 있는 자원들이 거의 고갈된 상태다.


그러니까, 이제 물 탱크가 텅 비어버린 셈이다. 불안 증세와 짜증이 나타나고, 판단력에도 문제가 생긴다.


▷ 건강한 몸에 건강한 마음, 현명하게 스트레스를 이겨내라!

커피스틱 하나에는 0.9g의 커피가 들어있다.


커피의 양은 일정하기 때문에 커피의 농도를 정하는 것은 물의 양이다. 그 다음은 개인의 취향이다.


커피의 쓴 맛이 좋은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


스트레스도 비슷한데, 같은 양의 스트레스여도 건강상태에 따라 반응에 차이가 있다.


가령 똑같은 음식을 먹어도 혈당이 상승하는 정도에 차이가 있다거나 똑같은 바이러스에 걸려도 아무렇지 않게 지나가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심한 몸살을 겪는 경우도 있다.


그러니까, 스트레스를 잘 이겨내기 위해서는 몸이 건강해지는 것이 중요하다.


결국 스트레스 반응이 나타나는 양상은 비슷하지만, 나타나는 시점이나 정도는 개인의 정도에 따라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결국 스트레스도 평소 건강관리가 중요하다.


스트레스 반응을 보다 간단하게 줄이는 방법이 있어 소개한다.


클린턴과 부시 시절 대체 의학 정책에 관여한 조지타운 의대 정신과 교수 ‘제임스 고든’이 긴장감과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 만든 방법이다.


1. 편안하게 앉는다.

2. 눈을 감고 코로 숨을 깊이 들이마신다.

3. 이때 다섯을 세면서 들이마시고, 하나를 세면서 호흡을 멈춘다.

4. 다시 다섯을 세면서 숨을 내쉰다. 이번에는 입으로!(이때, 숨을 내쉬면서 몸에 힘을 빼야 한다)

5. 1~4를 다섯번 반복한다.


이때 코를 들이마시면서, 자신에게 '소프트'라고 말하고, 입으로 내쉬면서 '벨리'라고 말한다.


일어날 때 한번, 자기전에 한번, 그리고 식사전에 한번씩 해보자.


스트레스는 삶의 양념 같은 것이지만, 지나치면 음식을 망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칼럼제공: 대전선병원 검진센터 소장, 김기덕 의사

https://brunch.co.kr/@yetclose

https://band.us/@stayhealthy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목록

댓글쓰기

|
입력
  • 초보
    스마일바나나 2021.07.30 23:42

    감사합니다~ : )

    답글
    |
    입력
  • 초보
    톨라11 2021.07.10 21:09

    가아해요

    답글
    |
    입력
  • 입문
    보르미달 2021.07.09 16:32

    감사합니다!

    답글
    |
    입력
  • 입문
    거영이 2021.07.09 14:48

    감사합니다

    답글
    |
    입력
  • 초보
    이쁜정원 2021.07.07 06:14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한 방법
    오늘부터 시~작.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답글
    |
    입력
  • 입문
    하고잡이78 2021.07.06 18:33

    감사합니다^^

    답글
    |
    입력
  • 초보
    바다와함께 2021.07.06 12:51

    감사합니다

    답글
    |
    입력
  • 정석
    살빼는물개 2021.07.05 15:13

    멘탈 관리가 제일 힘들죠 ㅠㅜ! 다들 화이팅!

    답글
    |
    입력
  • 입문
    보비니류비니맘 2021.07.05 07:42

    답글
    |
    입력
  • 정석
    쪼코메이커 2021.07.04 15:38

    정답은 퇴사가 답인건가…ㅠㅠㅠ

    답글
    |
    입력
이전글

다이어트를 성공으로 이끄는 ‘이것’의 힘!

2021.06.22 조회수 : 6,172
다음글

다이어트할 때, 충분한 잠을 자야 하는 이유!

2021.06.24 조회수 : 6,155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