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체중감량이 가져다준 몸과 마음의 상승효과?

체중감량이 가져다준 몸과 마음의 상승효과?

< 이미지 출처: 삼성레포츠 퍼스널 트레이너 프로필>


그날은 10kg 감량을 끝으로 드디어 프로필 사진을 찍는 날이었다.


마지막까지 지방을 커팅하기 위해 아침 공복상태로 러닝머신 위에 섰다. 그리고 1시간 동안 계속 달렸다. 사진 촬영은 오후 3시 반, 아침과 점심식사는 거의 굶다시피 했다.

사실 처음 이 단체 프로필 사진을 제안 했을 당시 84kg의 안락한 생활에 변화를 주고 싶지는 않았다.


하지만, 3년간 수업 외의 시간을 책과 글에 파묻혀 살다 보니 어느새 얼굴과 배가 윤택해져 버렸다.헐렁했던 유니폼도 꽉 쪼여서 늘 수업시간에 배를 억지로 집어 넣음으로 교묘히 가리는 번거로움이 생겼다.


그런데 어느 날 회의 시간에 과장님께서 '코어 트레이닝을 지도할 때 선생이 배가 나오면 동기부여가 전혀 안 된다'며 애써 내 시선을 피하면서 말했지만, 도둑이 제발 저리듯 나를 두고 한 말처럼 들렸다.


그런 일이 있고 얼마 후, 함께 일하는 트레이너 중의 한 선생님이 살이 너무 많이 찐 나를 보고서 드디어 히든 카드를 꺼내셨다. 일사천리로 계약을 마치고 선금까지 치루고 두 달 후에 단체 몸 사진을 찍는다는 발표였다.


이런 저런 이유로 벼랑 끝에 몰린 나는 자의에 의한 선택이 아니라 타의에 의한 체중감량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드디어 스튜디오 도착. 처음 찍어보는 몸 사진이기에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몰랐던 내게는 모든 주위 상황이 어색하기만 했다.나머지 함께 근무하는 8명의 트레이너들은 저마다 가져온 의상들을 입고 무대 뒤에서 근육으로 최대한 혈류량을 보내기 위해 마지막 힘까지 쥐어짰다.


위기감을 느낀 나는 곧바로 그 분위기에 합류하여 펌핑 작업을 시작했다. 그런데 오늘 먹은 것이 하나도 없기에 도저히 근육 운동을 위한 힘이 나오지를 않았다.사진을 촬영하기 위해서 라인업에 들어섰다. 다른 선생들과 근육의 선명도와 사이즈에서 차이가 많이 났다.


그래도 후회는 없었다. 겉으로 보이는 모습보다 이번 경험을 통해 얻은 것이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내 생애 첫 다이어트였고 10kg 감량을 통해 원래의 ‘동안 얼굴’로 돌아왔으며 옷을 고를 수 있는 선택의 폭도 넓어졌으며, 무엇보다도 해냈다는 그 뿌듯함이 매너리즘에 빠진 현재의 삶에 큰 활력소가 되었다.


사실 두달 만에 10kg 감량은 바람직한 체중조절은 아니다. 운동처방론에 입각한 한 달간 감량 수준은 체중의 3~5%를 권하고 있다. 그러나 근육량은 빠지면 안 된다. 근육을 제외한 지방만 3~5%를 감량해야 한다.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무리한 체중 감량은 몸의 부작용도 나타난다. 나 또한 다이어트 기간 내내 피곤함과 무기력증이 늘 따라다녔다.


'삶에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은 내가 아무것도 안 하고 있기 때문이다'라는 말처럼, 힘들더라도 일단은 시작이 중요하다.그렇게 되면 생각이 바뀌고 생각이 바뀌면 행동이 바뀌고 행동이 바뀌면 그 일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척수를 통해 근육으로 발현되는 것이다.


체중 감량을 통해 얻게 된 시너지 효과는 비단 외모의 변화만이 아닌 정신의 다이어트가 되어 육체와 마음의 상승효과를 이룬 듯하여 아직도 가슴 벅차다.


※칼럼제공: 피트니스 큐레이터, 김성운

http://blog.naver.com/ksw3182​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피트니스 큐레이터, 김성운 다른 칼럼 보기

목록

댓글쓰기

입력
  • 다신D
    린20 2017.09.19 20:19

    읽기가 참 편하고 재밌는 글이네요 좋아요!

    답글
    입력
  • 다신D
    머루얌 2017.06.21 17:21

    삶에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은 내가 아무런 일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명언이네요. 와닿습니다 가슴에 새겨두고 열심히 해야겠어요 !

    답글
    입력
  • 다신D
    세라링 2017.02.22 01:44

    저두 올해는 프로필촬영을 목표로!

    답글
    입력
  • 다신D
    영육강건 2016.12.26 01:36

    ㅋㅋ 역시 책작업을 하시는 분이라 그런지..앞칼럼에서부터 문체가 다르다라는 걸 느꼈습니다. 읽기에 편한 글입니다 ㅎ

    답글
    입력
  • 다신D
    피트니스큐레이터 2016.12.16 13:55

    파랑새70 님 감사합니다.^^
    알아본 결과 대략 11% 정도 입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파랑새70 2016.12.09 18:02

    여성트레이너분들의 아찔한 복근과 팔근육 허벅지와 종아리 기다란 근육들이 울트라캡숑짱입니다....

    저정도면 체지방은 몇퍼센트일까요????

    답글
    입력
  • 다신D
    장미언니 2016.12.01 00:51

    평생다이어트란 말에 공감하고갑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48원츄* 2016.11.30 23:13

    자극받아 다시 시작해보겠습니다 아자!

    답글
    입력
  • 다신D
    시논님 2016.11.30 12:25

    힘들어요 몸으로 하는 일이라 ㅠ ㅠ

    답글
    입력
  • 다신D
    뱃살에집중 2016.11.29 09:09

    역시다이어트는 평생인가봐요ㅜ유지가힘들죠ㅠ 다이어트하다보면 짜증도나고 우울하고ㅠㅠ

    답글
    입력
이전글

살이 안빠지는 `체중정체기`에 임하는 자세!

2016.11.28 조회수 : 15,567
다음글

초보 다이어터의 체지방 13.4kg 감량기 - 민규마미쑥 편

2016.11.25 조회수 : 29,610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