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대인관계 스트레스가 `폭식증`을 부른다!

대인관계 스트레스가 `폭식증`을 부른다!

내담자: '선생님 내일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나서 식사를 해야 하는데 너무 걱정이 돼요'

치료자: '어떤 부분이 걱정 되시는데요?'

내담자: '친구 생일이라 뷔페를 가거든요. 근데 저는 아직 뷔페는 무서워요. 분명히 조절하지 못하고 많이 먹게 될 것 같아서요. 그렇다고 거기 가지 말고 다른데 가자고 하자니 눈치가 보여서요.다른 친구들은 다 좋아하는데 저만 거기 가는 게 싫다고 가지 말자고 하기가 좀 그렇잖아요'

치료자: '그래도 한 번 의견은 내볼 수 있지 않을까요?'

내담자: '그런 말은 잘 못 하겠어요. 저를 까다롭다고 뒤에서 욕할 거 같기도 하고 또 도둑이 제 발 절인다고 할까요? 제가 먹는 게 불편하니 더 찔리니까 말이 안 나오네요.'

치료자: '그럼 뷔페가 아니라면 다른 메뉴들은 사람들과 식사하는 건 어떠신가요? 주로 혼자 드시는 것 같아서요.'

내담자: '불편하죠. 직장 동료들이나 친구들과 같이 있을 때에는 폭식을 그 자리에서 하지는 않지만 먹는 게 편안하지 않아 곧바로 화장실에 가서 구토를 해요. 혹시나 내가 폭식증이 있다는 것을 들킬까봐 평상시 먹기 힘든 메뉴도 거절하지 못하겠고 그 자리에서 그냥 참고 먹는 편이거든요. 먹는 양도 평소 생각한 것보다 더 먹을 때도 있어서 꼭 그러고 나면 망했다는 생각으로 집에 돌아가는 길에 빵을 왕창 사서 먹고 토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에요. 그래서 사람들과 같이 식사 하는 게 너무 불편해요. 근데 뷔페는 더 심하죠'

나의 식행동과 대인관계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주로 혼자일 때 아니면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폭식을 하게 되시나요? 식행동과 나의 대인 관계를 잘 돌아보면 사람들과 있을 때 어떤 요소들이 식사를 편하게 할 수 없도록 만들었는지 알게 되실 겁니다.


앞의 사례에서처럼 내가 갖고 있는 폭식증을 사람들이 알게 되는 것이 두려워 아무렇지도 않게 먹으려고 하는 노력이 나 자신을 폭식과 구토로 연결시킬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돈까스는 불편한데 내가 싫다고 하면 상대방이 싫어하겠지?'

'너무 빨리 먹네. 나 혼자 늦게까지 먹고 있으면 눈치 보이니 먹긴 먹어야 하는데 힘들다'

'절대 배부르게 먹으면 안 돼. 조심하자! 상대방이 눈치 채지 못하게 조금씩 먹자'

'뚱뚱한 내가 1인분을 다 먹으면 그러니까 네가 살이 찐다고 하겠지?'

'잘 먹는데 살 안 찌는 여자로 보여야 매력적이니까. 잘 먹는 모습을 보이자'

'어차피 남자친구와 있을 때에는 많이 먹게 될 수밖에 없으니까 점심은 굶자'


이렇게 혼자 있었을 때에는 불편해서 절대 안 먹는 음식도 거절하지 못해서 같이 먹는 사람의 식사 속도가 빨라서 쫓아가다 보니 평소보다 더 많이 먹게 됐다거나 내가 정한 양보다 더 많이 먹으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뚱뚱한 내가 많이 먹기까지 하면 나를 욕할까봐, 잘 먹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어차피 많이 먹을 거니까 기타 등등.


이 밖에도 가족, 친구, 연인, 동료 등등 내 주변의 모든 인간관계로 인해 생기는 폭식의 이유는 개인마다 그 각자의 사연이 다양할 것입니다. 그렇지만 공통적인 것은 바로 타인과 먹었을 때 내가 다른 사람의 눈치를 많이 본다는 것이겠죠.


눈치를 보니 당연히 식사가 불편할 수 밖에 없고, 그러니 함께 있을 때에는 폭식하지는 않았더라도 만나고 돌아서는 길이나 집에서 폭식 구토가 발생 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보통은 폭식증이 생겨 대인관계에서 이런 눈치를 많이 봤다고 보기보다는 훨씬 그 이전부터 '다른 사람이 날 어떻게 생각할까?' 라는 물음에 내 자신을 가둬놓고 지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폭식 문제가 있기 전부터 지금까지 나의 대인관계 패턴은 어떠했나요? 사람들에게 무조건 맞춰주며 눈치를 많이 보는 편은 아니었나요?


이런 물음들을 나 자신에게 해보며, 현재 맞서서 해결해야 할 진짜 문제가 무엇인지 생각해보시면 어떨까 싶습니다.


※칼럼제공: 마음과 마음 식이장애 클리닉 박지현 상담심리사

http://www.eatingdisorder.co.kr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박지현 상담심리사 다른 칼럼 보기

목록

댓글쓰기

입력
  • 다신D
    한나❤︎ 2016.10.31 20:48

    으음 공감됩니당

    답글
    입력
  • 다신D
    chloe47 2016.10.16 21:10

    감추고 싶은 부분이라 솔직하기가 힘든데 저렇게 털어놓는 자체만으로도 용기있는 행동같네요 공감합니다ㅜ

    답글
    입력
  • 다신D
    신듀 2016.10.14 13:38

    좋은글이네여

    답글
    입력
  • 다신D
    4325 2016.10.04 09:47

    저 역시 혼자서 식사를 하는게 편하다는 생각이 들거나 가족들과만 식사를 하는 습관이 생기는 이유도 있는거 같네요.다요트에 방해가 되서요~대인기피가 생기기도 하구요!다요트하구 봐야지 하는??ㅠㅠ

    답글
    입력
  • 다신D
    너랑나랑사랑 2016.09.25 22:55

    저도 사람들이 너무 빨리 먹어서 소화도 안 되고 그랬었는데 요즘은 밥을 조금 더 적게 담고 천천히 먹으니까 좀 낫더라구요..덕분에 식사량도 줄이구요..

    답글
    입력
  • 다신D
    레드벨벳q2 2016.09.22 23:44

    맞아요ㅠㅠ

    답글
    입력
  • 다신D
    38.5kg 2016.09.22 15:52

    고맙습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쀏뗇 2016.09.22 12:48

    공감된다 ㅠㅠㅠ

    답글
    입력
  • 다신D
    천사야사랑해 2016.09.22 11:28

    ㅠㅠ맞아요 나 때문에 다이어트하는거죠

    답글
    입력
  • 다신D
    Summerdream 2016.09.22 07:11

    공감!!

    답글
    입력
이전글

가슴 콤플렉스에서 벗어나는 방법!

2016.09.13 조회수 : 16,182
다음글

노유민 다이어트 식단 (28kg 감량 식단)

2016.09.13 조회수 : 44,519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