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내가 식이장애를 놓을 수 없는 이유

내가 식이장애를 놓을 수 없는 이유

식이장애로 고통스러워하면서도 왜 나는 이 병을 놓을 수 없는 걸까?

남들은 내가 말랐다고 하는데도 왜 나는 살을 더 빼야만 한다고 생각하는 걸까?

나는 왜 음식과 살에 대한 생각들로 인해 이렇게 힘들어해야만 하는 걸까?


식이장애 내담자들은 자신들의 몸에 대해 왜곡된 이미지를 갖고 있을 뿐 아니라 행복에 대해서도 매우 왜곡된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대게 식이장애 내담자들은 내가 더 마르기만 한다면 행복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마치 저체중이 내 인생에 있어서 모든 것을 행복하게 해주는 만병통치약이 되는 것처럼 말이지요.


내가 원하는 체중만 될 수 있다면, 현재의 모든 문제들이 다 해결될 수 있다고 믿는 것처럼 보여집니다.


특히 체중과 대인관계를 함께 연결 지어, 살이 찌면 친구들이나 자신이 몸담고 있는 사회적 활동에서 소외 될 수 있다는 막연한 공포감과 큰 불안을 엿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내담자들은 더 행복해지기 위해서 더 말라야 한다고 생각하고, 점점 더 식사에 대해 엄격해지고 제한적으로 변해가는 것입니다.


증상이 더 심한 분들은 먹는 것 자체에도 죄책감을 느끼기 때문에 소량의 음식을 먹어도 그 즉시 운동을 한다거나, 토하는 것으로 제거행동을 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식사에 엄격해 질수록 뇌는 불안정해져서 개인의 감정적 인내 단계들은 극도로 낮아지게 됩니다.예를 들어 집에 내가 평소 꺼려하던 음식이 저녁 메뉴로 나왔다거나, 스케줄이 다른 사람에 의해서 바뀌는 것, 그리고 운동할 시간이 갑자기 부족해지는 것 등등의 아주 작은 변화들에도 쉽게 좌절을 경험합니다.


그래서 결과적으로 뇌의 불안정함은 '내가 마르기만 한다면 모든 것들이 더 좋아질거야' 라는 헛된 믿음을 나 자신과 그리고 타인에게 더 강요하고 적용하게 되는 취약한 상태로 만들어지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자꾸만 자기 자신을 힘들게 하는 식이장애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되는 것일까요? 이것에 대한 답은 크게 2가지로 나눠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1. 식이장애는 개인의 삶의 역사와 함께 오랜 시간 덮여져 있는 문제들의 증상에 불과합니다. 그래서 치료를 통해 음식으로부터 나의 왜곡된 생각과 감정을 분리하는 연습이 필요합니다.


사실 먹는 것에 집중하며 나의 불편한 감정을 느끼지 않으려 하는 하나의 방어로 볼 수 있기 때문에 더 강박적으로 내가 식이장애에 매달리게 되는 것일 수 있습니다.


2. 오늘날 우리 사회는 우리에게 '마른 것에 속하라고' 얘기합니다. 부모님들도 이런 사회의 분위기 속에서 자녀들에게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은근히 표현하실 수 있습니다.


'내가 행복해지면, 내가 더 나은 사람과 결혼을 하려면, 더 나은 직장을 가지려면, 광고에 나오는 모델들처럼 옷을 입을 수 있어야 해'그런데 인구의 2퍼센트보다 더 적은 사람이 잘 먹음에도 불구하고, 자연적으로 모델과 같이 말랐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음식을 제한하고, 마른 것에 집중하다 보면 내가 어떤 사람인지, 내가 어떤 꿈을 갖고 있는지 놓치고 있는 부분들이 많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내가 생각하고 정말 배워나가야 할 부분은

내가 행복해지기 위해 어떻게 말라야 하는지가 아니라

내가 정말 어떤 사람인지를 배워야 할 필요가 있는 것입니다.


힘드시겠지만 한 걸음씩 나아가다 보면, 음식과 나의 문제를 분리할 수 있는 힘이 생기실 수 있게 됩니다.


※칼럼제공: 마음과 마음 식이장애 클리닉 박지현 상담심리사

http://www.eatingdisorder.co.kr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박지현 상담심리사 다른 칼럼 보기

목록

댓글쓰기

입력
  • 다신D
    한나❤︎ 2016.10.31 20:44

    좋은글이네요:)

    답글
    입력
  • 다신D
    DICHA12 2016.10.13 17:39

    마르기만하기보다 건강해질 수있도록 다이어트할게요~ㅎㅎ

    답글
    입력
  • 다신D
    아기곰이 2016.10.04 12:11

    안타깝게도 여기 성공글 올리시는분들 다들 식이 장애류의 정신적 장애를 조금씩갖고계시더라구요....저도...치료중입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dieter_coco 2016.10.03 19:39

    제 자신의 행복에 더 집중해야겠어요. 다이어트도 '미'보다 '건강'을 위한 목표를 잡고 외모를 인생전체에 연관시키지 않도록 주의해야겠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몸에닭털나게써요 2016.10.02 16:49

    남들은 안이상하다는데 내눈엔 내가 제일 뚱뚱해보임ㅋㅋ

    답글
    입력
  • 다신D
    201644 2016.10.02 00:34

    멘탈강화 시키고 갑니다ㅠㅠㅠ

    답글
    입력
  • 다신D
    스트롱다이어터 2016.10.01 12:53

    식이장애는 탄수화물 제대로 안 먹어서 그렇죠 ㅋ

    답글
    입력
  • 다신D
    건강하게살자요 2016.10.01 06:40

    좋은글 감사합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주영아 2016.09.30 11:09

    오늘도 아점ㅠㅜ

    답글
    입력
  • 다신D
    김백곰 2016.09.30 10:25

    이렇게 식사에 엄격해 질수록 뇌는 불안정해져서 개인의 감정적 인내 단계들은 극도로 낮아지게 됩니다.예를 들어 집에 내가 평소 꺼려하던 음식이 저녁 메뉴로 나왔다거나, 스케줄이 다른 사람에 의해서 바뀌는 것, 그리고 운동할 시간이 갑자기 부족해지는 것 등등의 아주 작은 변화들에도 쉽게 좌절을 경험합니다. 제가 절제형거식 거식후폭식 다 겪으면서 생긴 증상이고 현재 거식, 폭식이 많이 호전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남아 있는거네요 물론 예전보다 많이 안정되서 시간강박도 이젠 거의 안느끼고 식단이 틀어져도 예상치 못한 음식을 먹어도 엄청 스트레스 받는 정도는 아니고 걱정과 당혹감 정도만 남아있는데 이것 때문에 가끔 예상치 못하게 친구와 뭘 먹게 될 때 즐거운 마음으로 먹지를 못해서 아쉬울따름이네요 ㅠ 다이어트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건 나 자신, 그리고 정신이 더 중요하다는걸 과거의 경험을 통해 깨닫게 됬습니다. 이제는 과거처럼 너무 엄격한 다이어트는 지양하고 지금처럼 편안한 마음으로 다이어트를 계속하면서 건강하게 목표체중까지 도달하겠습니다~! 이렇게 좋은 글을 올려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답글
    입력
이전글

얼굴살이 빠지는 이유와 예방법!

2016.09.28 조회수 : 28,353
다음글

봉을 활용한 근력운동 BEST 4

2016.09.27 조회수 : 3,243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