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마음의 허기가 폭식을 부른다고?!

마음의 허기가 폭식을 부른다고?!

“정말 배고파서 먹는 걸까?”

배고파서 먹는 건 생리적인 욕구이기 때문에, 당연히 먹어야 한다.


우리 몸이 제 기능을 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영양보충은 필수이기도 하고 말이다.


하지만, 정말 배가 고파서 먹는 게 아니라면, 왜 그런걸까?


폭식을 반복하는 사람들에게는 해결하지 못한 저마다의 이슈가 있다.


“마음의 허기는 폭식을 부른다”

폭식은 대부분 감정적인 허기로 시작된다. 외로움, 쓸쓸함, 괴로움, 피로감, 참을 수 없는 허전함 등등.


나 역시 이별 후유증으로 폭식을 일삼던 때가 있었다.


돌아보면 오래 만난 것도 아니고, 열렬히 좋아했던 것도 아닌데, 이 참을 수 없는 허전함은 뭘까?


지금 생각해보면, 연말이란 상황과 겨울의 추위가 감정을 증폭시킨 것 같다.


그땐 나를 달랠 수 있는 방법이 음식밖에 없었다.


마음의 허기를 달래는 건 역시 ‘음식 뿐이야’! 라며, 먹고 먹고 또 먹었다.


맛있어서 먹은 게 아니라, 그냥 먹었다. 그랬더니, 순식간에 체중이 10kg이 증가했다.


빼는 건 어려운데, 느는 건 어쩜 이렇게 쉬운지. 정말 60kg이 넘어서야 정신을 차렸다.


‘이건 아니지’. ‘이럴 수는 없어’, ‘이별도 괴로운데 다이어트까지 해야 한다니’ 나에게 너무 가혹한 겨울이었다.


시간이 지나 다시 누군가를 만났고. 또 헤어졌다.


마음은 역시 괴로워서 폭식 충동이 생겨났지만, 지난번처럼 실연으로 내 몸까지 망가뜨릴 순 없었다.


이번엔 전과 달리 나를 회복하자고 생각했다.


“요가로 마음 챙김”

그래서 운동을 시작했다. 그때 내가 선택한 운동은 요가다. 요가할 때 선생님이 하는 말들이 참 좋았다.


“매트 위에 있는 나에게만 집중하세요”

“지금 이순간의 호흡에 집중하세요”

“할 수 있는 만큼만 움직이세요. 자신의 속도에 맞춰 진행하세요”


그렇게, 요가를 통해 거울 속의 나도 보고, 내 몸도 바로 보기 시작했다.


내 안에 일어나는 감정들을 고스란히 느끼고, 또 흘려 보냈다.


감정이란 게 읽어주는 것만으로도 해소가 된다는 걸 느꼈다.


무엇보다 나의 속도에 집중하는 것, 내 몸의 상태에 따라 무리하지 않는 것, 나에게 초점을 맞추는 시간들이 좋았다.


이후 요가는 내가 가장 애정하는 운동이 되었다.


“다이어트 감정 코칭”

다이어트 코칭을 할 때 종종 나의 과거와 유사한 태도를 보이는 유저들을 만난다.


누군가는 건강한 자기관리에 몰두하기 위해 누군가는 자신을 망가뜨리는 습관에 젖어드는 것을 막고 싶어서 다이어트 코칭을 받는다.


“나를 말려주세요”라는 그들의 간절한 바람을 느낄 수 있었다.


그래서, 나는 자신을 돌보길 바라는 마음에 먹더라도 조금 더 건강한 방식으로 접근하거나 다양한 방식의 힐링법을 제안해준다.


마음이 괴롭다면 소확행을 추천한다.


“감정은 무엇을 원하는가?”

우리의 행동을 결정하는 건 결국 감정이다.


감정이 맑은 날에는 건강한 선택을 하기가 쉽지만, 감정이 우울한 날에는 운동을 피하거나 폭식하는 등 나를 방치하는 습관에 젖어 들기 쉽다.


그러니,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싶다면 먼저 내 감정상태를 들여다보자.


만약 감정이 좋지 않다면 무엇이 결핍되었는지 그 원인을 찾아보자.


결핍된 욕구를 찾는 것만으로도 감정을 바꿀 수 있는 해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칼럼제공: 다이어트 심리전문가 김민지코치

https://www.youtube.com/channel/UC6GJWHo-_kwoW2VgqYr33Nw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목록

댓글쓰기

|
입력
  • 정석
    아퓨퓨 2020.10.15 19:43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답글
    |
    입력
  • 입문
    julie5454 2020.10.07 20:27

    감사합니다

    답글
    |
    입력
  • 입문
    julie5454 2020.10.07 20:26

    이런글읽으면 마음의 위로가 되네요. 감사합니다

    답글
    |
    입력
  • 입문
    graceuny 2020.09.29 07:23

    먹기 전에 항상 생각해야겠어요

    답글
    |
    입력
  • 입문
    YeaChinMom 2020.09.27 11:45

    전 부모님이 돌아가시고 나서 폭식과 거식으로 몇십년을 살아왔어요,
    여전히 마음이 공허하고 그걸 음식으로 채우는데 밥다운 밥을 먹어도 부모님이 해주신 밥이 아니라 그런지 허기지고 마음 아프고 그렇게 살아왔고 현재는 안그려러고 노력해두 쉽지 않아 더욱 마음이 힘드네요, 건강한 방법으로 마음 다스리는게 제일 첫번째 같아요!

    답글
    |
    입력
  • 입문
    예지오니 2020.09.26 14:13

    폭식이 정말 문제에요ㅠㅠ

    답글
    |
    입력
  • 입문
    easy이지 2020.09.24 22:41

    스트레스 받거나 쓸쓸하면 그렇게 음식이 땡기던데..... 이 글을 보니 그것은 마음이 공허함을 몸이 표현해 주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네요.
    앞으로는 음식으로가 아니라 마음을 채우고 달래줄 수 있는 시간을 가져야 겠네요 :-)

    답글
    |
    입력
  • 정석
    평생52다짐 2020.09.24 14:24

    정신이 건강해야 몸도 건강!!

    답글
    |
    입력
  • 입문
    YUNAKIIM 2020.09.24 13:45

    좋아요

    답글
    |
    입력
  • 입문
    섹시쟁이 2020.09.24 00:52

    공감합니다.
    마음이 공허해서 먹는 걸로 충전 ㅎㅎ
    그래도 텅 빈 마음 채워지진 않고
    살 빼야되는 데,
    먹은 것 탓하며 더 스트레스 받고 ㅎㅎ

    답글
    |
    입력
이전글

다이어트 중인데, 고기가 당긴다면?

2020.09.14 조회수 : 10,521
다음글

정말, 특정부위만 뺄 수 있을까?

2020.09.11 조회수 : 5,861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