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운동하는 것을 부끄러워 말자!

  • 9,288
  • 69

운동하는 것을 부끄러워 말자!

'운동하는 것을 부끄러워한다고?'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살이 많이 찐 상태로 헬스장에 가는 것은 꽤나 부담스러웠다.


왜냐하면 헬스장에는 몸 좋은 사람들이 그득그득하니까. 다들 날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고, 간혹 헬스장의 여자용 운동복이 맞지 않아서 남자용 운동복을 입으면 실제로 모두의 눈길을 받기도 했다.


운동하는 사람들이 다 몸짱은 아니었지만 최소한 나보다는 좋았으니 말이다. 걷기만 해도 숨차는 것도 괜히 신경 쓰였고 '저렇게 몸 좋은 사람들도 열심히 하는데 너는 그 몸으로 그렇게 대충하니?'라는 소리가 귀에 들리는 것 같았다.


그렇지만 건강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나 자신을 뿌듯하게 느끼려고 노력했다. 헬스장에 가면 괜히 위축됐지만, 그래도 온 게 기특하다며 스스로를 칭찬했다.


혹시라도 옛날의 나처럼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게 불편하고 부끄러워 어쩔 줄 모르는 분이 있다면 그게 아니라고, 정말 잘하고 있다고 이야기해주고 싶다.


또 그렇게 운동을 시작했으니 건강을 되찾을 거라 믿으면서 마음을 놓았으면 한다. 만약 지금의 내가 헬스장에 있다면 과거의 나를 진심으로 응원할 것이다.


물론 티는 못 내지만 '열심히 하고 있구나' 하면서 도와주고 싶어 하고 힘내라는 말을 건네고 싶어할 것 같다. 실제로 운동을 열심히 하는 사람을 보면 마음 속으로 응원을 보낸다.


자,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럴 것이라고 생각해보자. 이래도 저래도 헬스장에 가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그럼 차라리 집에서, 바깥에서 운동하면 된다. 헬스장에 가야 운동기구를 사야 운동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오히려 그렇게 돈을 들이기 전에 먼저 움직여보라고 권하고 싶다. 운동하겠다고 결심한 사람들은 제일 먼저 헬스장에 등록하거나 운동기구를 사는데, 사실 그 반대가 되어야 한다.


꾸준히 걷고 뛰는 사람이어야 비가 오든 날씨가 춥든 운동하려고 헬스장에 간다. 정 날씨가 안 좋으면 집에 러닝머신을 들여놓고 뛰기라도 할 것이다.


그렇지만 조깅은 커녕 산책도 안하던 사람이 헬스장을 끊는다고 꾸준히 다니지는 않는다. 나도 살 빼고 나서 집에서 혼자 운동하다가 잠깐 헬스장에 다니기도 했다. 그러다 보니 어느새 다시 ‘운동은 마음먹고 할 때 제대로 하는 거야’라고 생각하게 됐다.


원래 집에서 스트레칭이라도 꼭 하고 잠깐 시간날 때마다 운동했는데 헬스장에 등록했더니 갈 시간이 없거나 헬스장이 쉬기라도 하면 운동을 안해버렸다.


'헬스장 갈 수 있는 날 가서 제대로 하지 뭐'


가장 이상적인 방법으로 운동하겠다는 생각이 도움은 커녕 방해가 된 셈이다. 그러니까…내가 하고 싶은 말은 헬스장에 못가도 운동할 수 있다는 거다. 그냥 지금 바로, 움직여보자.


혹시 헬스장에 가더라도 부끄러워하지 말자. 열심히 하는 당신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더 많다고 생각하자. 뭐든 내 마음이 편하고 열심히 할 수 있는 쪽으로 생각하면 땡이다.


어차피 일일이 붙잡고 물어볼 것도 아닌데 뭐. 일단 나는 열심히 응원의 기를 발산할 테니 받아주시길, 으합!



출처: 책 <뚱뚱해도 괜찮아> 중 발췌


운동하는 것을 부끄러워 말자!


※칼럼제공: 다이어트하는 닥터, 닥터유현

http://blog.naver.com/1to9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닥터유현 다른 칼럼 보기

목록

댓글쓰기

|
입력
  • 입문
    나비길 2018.03.17 18:07

    부끄러웠는 데ㅜ-ㅜ

    답글
    |
    입력
  • 다신
    린20 2017.09.08 15:59

    요가복이 아직은 부담스러워요ㅜ

    답글
    |
    입력
  • 입문
    대지하나ㅜㅜ 2017.02.08 05:06

    곧 헬스가야디ㅜㅜ

    답글
    |
    입력
  • 초보
    djgneo 2016.09.02 00:43

    운동 열시미 해야겠다

    답글
    |
    입력
  • 정석
    볼짤 2016.08.15 10:06

    좋네요👍👍

    답글
    |
    입력
  • 정석
    JinValentines 2016.08.11 02:55

    좋은 글이네요*^^* 모두들 화이팅!!

    답글
    |
    입력
  • 정석
    Coffeestar 2016.08.10 00:17

    이거랑은 조금 다르지만, 딱붙는 요가복입고 첨 수업들어가려니 다 내 통통몸만 볼것같았는데, 결국 아무도 신경잘안쓰더라는! 나만 혼자 쑥쓰부끄러워했다는것^^ 열심히 스트레칭요가 1년반째, 지금은 8키로 감량해서 요가복 지름신을 마느라 힘들답니다^^★
    우리모두, 건강하게 자신있게 멋진몸매 만들어보아요~

    답글
    |
    입력
  • 초보
    다이어트삼각김밥 2016.08.08 13:47

    이제 집말고 밖에서도 열심히 운동할거예요!!

    답글
    |
    입력
  • 초보
    하늘나무02 2016.08.06 12:18

    오히려 헬스장에서는 쌩얼이어도 아무렇지 않은데 운동 후 밖에 나오면 저는 그때부터 민망하더라구요 ㅋㅋㅋ 얼굴 빨개져서 민낯으로 집까지 가는 길이 ㅋㅋㅋㅋㅋ

    답글
    |
    입력
  • 초보
    yoodragon 2016.07.29 16:19

    공감가네요 ^^

    답글
    |
    입력
이전글

날씬한 복부를 만들어주는 스트레칭 [더블 스트레이트 레그]

2016.07.13 조회수 : 8,094
다음글

물만 잘 마셔도 다이어트가 된다!

2016.07.12 조회수 : 17,845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