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적게 먹고 운동하는 것이 정말 답일까?

  • 21,257
  • 107

적게 먹고 운동하는 것이 정말 답일까?


인간은 기본적으로 이기적이며, 몸은 더욱더 그러하고, 본능을 중요시한다.


우리 몸이 관심 있는 것은 오로지 생존뿐이며, 생존이 담보되어야 ‘번식’이 보장되는 것이다.


우리 몸은 생존을 위해 진화했으며, 황무지 같은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생존할 수 있었던 개체만이 번식할 수 있었고, 인간이 그러하다.

위에서 말한 척박한 환경을 2000년대에 빗대어 말하자면, 질 낮은 휴식과 스트레스 가득한 업무, 그리고 예측할 수 없는 미래 정도이다.


그리고, 인공으로 생산된 식품이나 과하게 농약이 사용된 먹거리들도 척박한 환경을 의미한다.


그래서, 인간은 척박한 환경을 벗어나기 위해 여러 면에서 노력을 하는데, 그 중엔 운동도 있다.


그런데,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려 시작한 운동 때문에 고통을 받는 사람들도 있고, 결국은 운동을 포기하기에 이른다.


그럼, 우리는 왜 척박한 환경을 벗어나려 시작한 운동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것일까?


과하게 쌓인 지방들을 없애고, 건강한 몸을 갖기 위해서는 ‘칼로리는 줄이고, 운동량은 늘려라!’라는 말을 듣고는 한다.


이런 말들은 곧 스트레스가 되어 운동을 포기하게 만들기 십상이다.


하지만, 저 ‘칼로리는 줄이고, 운동량은 늘려라!’는 실패율이 높은 이론이다.


그래서, 실패하면 우리는 결국 자신이 노력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자책을 한다.


하지만, 실패의 원인은 노력의 부족이 아니라 애초에 ‘칼로리는 줄이고, 운동량은 늘려라!’라는 이론이 너무 단순했기 때문이다.


너무 칼로리에만 집중했다고 볼 수 있는데, 100kcal의 고기와 채소, 설탕은 모두 같은 에너지를 발휘한다.


하지만, 각자 섭취했을 경우 몸에서는 각각 다른 반응을 일으키는 것이다.


그래서, 칼로리에 집착하고 신진대사를 무시한 ‘칼로리는 줄이고, 운동량은 늘려라!’는 잘못됐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운동 비즈니스 세계에서는 ‘칼로리는 줄이고, 운동량은 늘려라!’ 이 공식은 사람들에게 노력 부족을 탓하며, 비즈니스를 하기도 한다.


사실, 사람의 몸은 현대 과학도 모두 파악하지 못할 만큼, 복잡한 체계로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들은 ‘내 몸은 운동이 필요 없는 몸.’이라고들 말한다.


정말, 운동이 필요한 상태에서도 말이다.


물론, 몸은 복잡한 체계로 이루어졌으며, 사람마다 개인적 특성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특별하게 다른 부분은 통계적으로 20% 내외일 것이다.


그래서, ‘내 몸은 운동이 필요 없는 몸.’이라는 말은 핑계일 뿐이다.


살을 빼는 것의 핵심은 건강한 음식을 배고프지 않을 정도로 먹으면서, 효율적인 운동을 할 때마다 지능적으로 힘들게 하는 것이다.


그래서 적게 먹으면서 많이 움직이라는 이론은 틀렸다.


올바르게 먹으면서, 효율적이고 영리하게 움직여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자 자신을 제대로 볼 줄 알아야 한다.


그래야 어떻게 올바르게 먹을 수 있는지에 대한 답이 나오고, 효율적인 운동에 대한 계획도 세울 수 있다.


무작정 적게 먹는 것은 틀린 것이지만, 무작정 적게 먹어야 할 성분은 있다.


‘정제 탄수화물’이 그것인데, 정제되지 않은 탄수화물은 중요한 에너지이지만, 정제 탄수화물은 나쁘다는 주장과 연구가 많다.


만약 누가 ‘더 먹고, 덜 움직였다.’라는 말을 하며 비난을 한다면, 그런 낡은 이론에 사로잡혀 있음을 비웃어도 괜찮다.


제대로 먹고, 영리하게 움직이는 것이 우리의 방향이기 때문이다.


잊지 말자.


※ 칼럼제공: 누구나 쉽게 실천하는 몸&라이프, maama

http://blog.naver.com/maama_sx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목록

댓글쓰기

입력
  • 다신D
    SeedHwang 2019.04.26 20:43

    죄송한 얘기지만 칼럼임에도 불구하고 주장이 너무 추상적이네요. 다이어터들은 당연히 사탕 한봉지로 목표 칼로리를 채우는 것과 채소, 단백질, 정제되지 않은 탄수화물 등으로 칼로리를 채우는 것의 차이를 알고 있을 것입니다.
    다이어트 시작 체중 혹은 상태에 따라 후자의 식단으로 섭취 칼로리와 기간을 조절해야겠지요.
    또한 효율적인 운동? 글쎄요..
    걷기를 하던 인터벌을 하던 근력운동을 하던 운동 즉 몸을 움직여야 한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죠.다이어트의 최종 목표가 건강한 몸과 식습관을 포함하는 생활습관을 만드는 것이라면 더 그럴거구요. 칼럼이라면 조금 더 고민하고 쓰셨으면 합니다. .

    답글
    입력
  • 다신D
    me**** 2019.08.20 07:44

    감사합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복숭이식사중 2019.08.12 08:31

    감사합니당

    답글
    입력
  • 다신D
    Ounelbam 2019.07.26 05:17

    칼로리에 너무 연연하지 않는 것도 더 좋을 것 같아요

    답글
    입력
  • 다신D
    그렉자몽 2019.07.21 23:52

    헉!! 조은 정보 감사해요

    답글
    입력
  • 다신D
    HongDayDayDay 2019.07.19 18:35

    감사합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poiplm 2019.07.03 20:01

    감사합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aksin 2019.07.02 19:09

    뭐죠 거창하게 계몽적인 투로 얘기하더니 ㅋㅋ 통념을 깨려는 통념좀 버리세요;; 이미 몇십년전에 다알려진건데; 요즘 중학생도 가정시간에 탄단지 배워요..몇칼로리씩인지도 배우고 건강에 어떤역할인지도 배워요... 원재료와 가공식품의 차이도 다 압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hyjink31 2019.06.09 22:28

    감사합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밀말쟈 2019.06.02 09:26

    제대로 먹는건 잘하고 있는것같은데...

    답글
    입력
이전글

맞춤 다이어트로 14kg 감량한 꽃청춘 다이어터!

2019.04.28 조회수 : 130,523
다음글

마음의 병에서 오는 폭식과 구토

2019.04.25 조회수 : 7,225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