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살찔까봐 못먹겠어`····나도 혹시 다이어트 강박증?

  • 2018.02.12 09:00
  • 14,663
  • 136

`살찔까봐 못먹겠어`····나도 혹시 다이어트 강박증?

안녕하세요 꽃수니 작가입니다.

당신이 하루종일 자신이 먹은 것의 칼로리만 따지고 있다면, 다이어트 강박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당신이 몸무게가 1~2kg 늘어난 걸로 온종일 기분이 나쁘다면, 다이어트 강박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당신이 어떻게든 살찌는 음식들과 달콤한 디저트를 먹지 않기 위해 매번 약속을 피하거나 만나도 입맛이 없다고 거짓말을 한다면, 다이어트 강박 때문일 수 있습니다.


이 글을 읽고 ‘그게 뭐가 어때서?’ 또는 다이어트 하려면 당연히 그 정도는 신경써야 하는 거 아냐?' 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이런 증상들은 다이어트 강박(생각 중독)에 깊이 빠져있을 때 나타날 수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생각이 지나쳐서 '강박'으로 까지 번지게 되는 다이어트 강박증에 관해 얘기해보려 합니다.


혹시 여러분 중에서도 다이어트 강박을 앓고 계신 분이 있으신가요?


실제로 다이어트 강박에 시달리게 되면, 우리는 그 생각의 노예가 되어버립니다. 자유롭지도 못하고,자신의 삶을 즐기지도 못합니다.


한마디로 다이어트에 대한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거죠.


‘이건 700 칼로리야. 아침에 300칼로리를 먹었으니 이건 먹어선 안돼’.

‘좀더 가벼운 것으로 먹자. 아님 그냥 저녁을 굶을까?’

‘회식인데, 어쩌지? 거짓말하고 나가지 말까?’


당신의 삶의 중심이 먹는 것의 열량으로 재편되고 있다는 사실은 자각하지 못한 채, 다이어트 중심으로 삶을 대하고 있는 것입니다.


사회생활의 의미와 동료와의 친목보다는 내 몸의 살에만 신경쓰고 있는 것이죠.


애인과 달콤한 데이트보다 내몸이 망가지면 어쩌나 하면서 맛있게 음식을 먹지 못합니다. 노예의 삶과 다를 바 없습니다.


하지만 정작 다이어트 강박이 있는 사람들은 내가 다이어트에 매여있다는 것을 자각하지 못하는경우가 많습니다. 이렇게 다이어트를 추종하게 되면, 나중에는 삶이 피폐해질 수 있습니다.


식이장애가 오는 것은 시간문제입니다.


강박의 가장 큰 문제는 상황에 대한 불쾌감이 많아진다는 것입니다.


회식 때 상사가 한 좋은 말들이나 동료들과 이야기는 기억나지 않고, 우리 사회의 회식 문화에만 원망을 느낍니다. 그럴수록 라면은 왜 이렇게 당기는지. 집에 들어가 홀로 라면을 끓여먹고 부른 배를 부여잡고 원망과 한탄에 차서 잠이 듭니다.


칼로리는 따지면서, 정작 삶의 중요한 부분들을 즐기지 못하는 자신은 모른 채 살빼기에 실패한 자신의 모습만 한탄스럽습니다.


실제로 이런 분은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는 강박에 시달리면서 끊임없이 죄책감과 후회 그리고 폭식에 시달립니다.


이런 식으로 하는 다이어트가 과연 얼마나 오래 갈까요? 다이어트를 오히려 더 방해하는 다이어트 강박은 지금 당장 내려놓으세요.


‘살 좀 찌면 어때? 하지만 건강을 생각해서 덜 먹고 더 움직이자!’ 라는 가벼운 생각이 다이어트에 좋습니다. 매 순간 음식과 운동 앞에서 더 좋은 선택을 하게 만드는 건 집착이 아닌 가벼운 마음입니다.


제가 매번 강조하는 말이지만, 기분이 좋고 편안해야 살도 잘 빠집니다.


자신을 들들 볶고, 자신에게 엄격하고, 자신을 학대해서는 살은 안 빠집니다. 아니 일시적으로는 빠질지라도 결코 오래가지 못합니다.


다이어트 강박을 갖게 되는 분들은 완벽주의 성향이 있는 분들이 많습니다.


평소 타인에게 지기 싫어하고 쉼없이 열심히 사는 것을 지향하죠.성실하고 노력하는 게 잘못된 것은 아닙니다. 단지 그 노력이 지나쳐서 문제가 되는 것이죠.


다이어트를 하다가 하루 이틀 먹는다고, 갑자기 살이 막 찐다거나 몸집이 불어나지 않으니 강박에서 벗어나 자각하는 다이어트 해나가시길 바랍니다.


※ 칼럼제공: 꽃수니작가

http://blog.naver.com/karma148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꽃수니 작가 다른 칼럼 보기

목록

댓글쓰기

입력
  • 다신D
    이유냥 2018.02.12 14:20

    운동하고 식이로 빼는건 수개월이고 먹는거로 찌는건 한순간인데 신경 안 쓰는게 더 힘듦

    답글
    입력
  • 다신D
    #유쾌 2018.09.11 16:32

    강박에서 벗어나 자각하는 다이어트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겠네요.

    답글
    입력
  • 다신D
    딸랑공주 2018.08.07 07:04

    이글을 읽으니 강박증이있네요
    자꾸 약속을 취소하게되네요ㅜㅜ

    답글
    입력
  • 다신D
    erangel 2018.06.29 13:38

    너무나 공감되는 글입니다..ㅠㅠ

    답글
    입력
  • 다신D
    쪼니양 2018.05.30 21:23

    저도 강박이 문제 ㅠ

    답글
    입력
  • 다신D
    야루나라이마시카네 2018.05.29 03:41

    매순간 칼로리 계산하는 내가 너무 싫은데 멈츌 수가 없어요ㅠㅠ

    답글
    입력
  • 다신D
    살빼자욥ㅂㅂㅂ 2018.05.14 13:54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통통요미 2018.05.11 01:27

    ㅜㅜ 다든공감

    답글
    입력
  • 다신D
    살빠지는게답 2018.05.01 21:00

    저 강박 완전 심해여ㅠ

    답글
    입력
  • 다신D
    Popp먐 2018.04.23 22:42

    저도 칼로리를 엄청신경써요ㅠㅠ

    답글
    입력
이전글

겨울철 다이어트 간식, 뭐가 좋을까?

2018.02.11 조회수 : 12,225
다음글

골반 틀어지면, 운동하면 안될까?

2018.02.10 조회수 : 11,715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