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자유게시판

새벽의 일기

다신등급

순금씨

  • 2019.05.12 06:31
  • 19
  • 0

많은 사람들이 건강한 몸을 만들려고 다이어트를 한다. 하지만 쉽게 간과할 수 있는 것이 건강한 몸에는 건강한 마음도 정신도 포함된다는 것이다.

나는 체력이 곧 정신력이라는 생각으로 다이어트와 운동을 하지만 어느 순간 폭식해버리고 자책하며 부정적인 생각이 휘몰아칠 때가 있다. 배가 고픈 건 아닌데 뭘 하고 싶은지 몰라 먹는 행위를 한다거나 식사시간이 아닌 시간에 단음식이 땡길 때가 있는 것이다. 그 순간은 거의 스트레스로 인해 생긴다. 스트레스를 풀고 싶어 음식에서의 쾌락을 느끼기 위해 도피한다. 하지만 늘 먹는 것만으로는 채워지지가 않고 오히려 엄청난 허무함이 든다. 나에게는 스트레스를 풀 방법이 필요했고 아직은 찾는 과정이 더디고 어렵다. 어쩌면 충분한 휴식이 필요했었을지도 모른다.
인간은 기계가 아니라 적절히 쉬어야 효율성도 올라간다. 아무리 식단과 운동 계획을 세워도 할 마음이 들지 않으면 못하는 것이다. 나는 체력에서 정신력이 나온다고 생각하지만 정신력에서 체력이 나온다고도 믿는다.

새벽의 일기

글쓰기 목록

댓글쓰기

|
입력
이전글

30일 야식끊기 4일차 성공!

2019.05.12 조회수 : 8
다음글

30일 점핑잭 24일차 성공!

2019.05.12 조회수 : 10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