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자유게시판

제 인생 왜 이럴까요

다신등급

애플조아

  • 2018.11.08 17:17
  • 37
  • 2

저는 어릴때부터 뚱뚱했어요 4살때부터 짜장면 한그릇 다 먹고 거기에 엄마가 먹던 짜장면도 뺏어먹을 정도였으니까 말 다했죠 중2때는 가장 뚱뚱했어요 157cm에 몸무계가 65kg이었죠 그것땜에 학폭도 많이 당했어요 그래서 살을 뺏죠 162cm에 55kg까지 물론 겉으로 엄청나게 많이 빠졌어요 키도 5cm는 더 컷으니까 사실 10kg보다 더 빠진거죠 그때는 정상 체중이라도 되면 만족 할줄 알았어요 근데 아니더라구요 저는 지금이 오히려 더 뚱뚱하게 보여요 제 건강 생각해서 밥 먹으라는 선생님의 말씀도 다 무시할만큼 사람들과 있을때는 뭘 잘 먹지도 않는 애가 집에만 가면 막 주서먹는다는 거에요 사실 그 중2때 저에게 뚱뚱하다는 이유로 괴롭혔던 얘 때문에 사람들 앞에서 먹는걸 혐오하는 거일수도 있지만요 그런데 분명 살을 빼고 싶다는 맘은 굴뚝 같은데 왜 사람들이 보지 않으면 미친듯이 먹는걸까요 살빼겠다는 애가 밥을 많이 먹는 것도 웃긴일이지만
사실 제가 살빼는게 남들 보여주려고 빼는게 아니잖아요 중2때 제기 학폭을 안당했으면 지금 어떻게 살아가고 있었을까요 이 인생도 지금 정신상태도 후회는 1도 없고 그냥 억울하네요...

글쓰기 목록

댓글쓰기

|
입력
  • 다신D
    애플조아 2018.11.08 18:36

    !!808!! 너무 너무 감사해요 사실 예전에는 거식증이라고 하기도 그렇지만 있었어요 먹고 토하는거요 정말 짧은 기간동안 있었고 나았었어요 중2때 절 괴롭힌 애는 학폭위가 열릴뻔 했지만 열리지 않았고 그 이후 일부러 제 앞에서 자신을 비하하고 저를 언급하면서 니가 더 키가 작다 니가 더 뚱뚱하다 이렇게 괴롭히는 방식으로 바꾸더라구요 그래서 더 힘든것같아요ㅠㅠ 더 웃긴건 그 애는 자신때문에 제가 거식증에 걸렸다는걸 알고있다는거죠....
    격러의 말씀 너무나도 감사해요 위클쌤은 '그래 좋은점도 있네' 이렇게 말했는데 !!808!!님이 훨씬
    더 힘이 되고 도움이 된것 같아요 감사합니다ㅠㅠ♥

    답글
    |
    입력
  • 다신D
    !!808!! 2018.11.08 18:27

    비밀 댓글 입니다.

    답글
    |
    입력
이전글

11월8일 힘든오늘

2018.11.08 조회수 : 16
다음글

❤체험단 신청합니다❤

2018.11.08 조회수 : 24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